4·9통일평화재단
로그인   |   회원가입   |   Korea   |   English

자유게시판


 
작성일 : 13-07-01 20:16
역사문제연구소 정전60주년 특별기획에 초대합니다!
 글쓴이 : 역사문제연…
조회 : 1,838  
안녕하십니까.
 
역사문제연구소입니다.
 
역사문제연구소에서는 정전60주년을 맞아, <역사문제연구소 정전60주년 특별기획> "역사, 평화를 이야기하다"를 준비하였습니다.
 
한국전쟁이 정전이라는 형태로 동결된 지 60년이 지났습니다. 전쟁이 끝났다고 할 수는 없지만 그렇다고 단순히 전쟁이 지속되고 있다고도 할 수 없는 애매모호한 60년의 세월을 통해 우리가 익힌 것은 일종의 판단정지가 아닐까요. 전쟁의 가능성을 늘 느끼고 있으면서도 그것을 의식화하지 않는 습관은 ‘전쟁불감증’이라고도 할 수 있는 정신상태입니다. 이러한 방어기제 덕분에 우리는 남북한 간의 군사적 긴장을 전하는 언론보도를 접하고서도 아무렇지도 않게 일상생활을 계속할 수 있었지만, 그 대가는 근본적인 평화에 대한 단념이었습니다. 지금 대한민국에서 평화와 군대가 양립할 수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요?

60년 동안 묻은 때를 벗겨내고 새로이 평화를 모색하기 위해서 역사문제연구소는 역사적인 관점에서 평화에 대해 이야기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고자 합니다. 이 자리에서는 정전협정이나 한미군사동맹과 같은 제도적이며 거시적인 측면뿐만 아니라, 우리가 일상생활 속에서 흔히 접하게 되는 전쟁 이미지, 또 우리가 당연하게 생각하는 병역이나 원자력의 문제가 지난 60년 동안에 어떻게 형성되었는지 짚어보고, 일상 속에서 평화를 실천한다는 것이 무엇인지 함께 고민을 나누고자 합니다.

함께 해주세요! 지금 여기서(now here) 하는 평화의 실천이 아직 아무데도 없는(nowhere) 평화를 만들어내는 힘이 될 것입니다.

 

행사 블로그에 오시면 더 풍성한 읽을거리들이 있습니다.

행사에 참여하시는 많은 분들이 평화에세이를 써 주셨습니다.

역사문제연구소 블로그에서만 읽을 수 있는 평화에세이도 보러 오세요.

http://kistoryblog.tistory.com/

 

아울러, 7월 6일 토론회가 끝난 후, 내외빈과 회원님들을 모시고 행사를 소개하고, 연구소의 사회적 역할 등을 논의하는 일일주점이 열립니다.

부디 참석하시어 자리를 빛내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행사 소개 포스터와 일일주점 초대장을 첨부합니다.

 

 

많은 참석을 부탁드립니다.

 

역사문제연구소 드림

 

 

 

행사일정 및 개요

 

 

6월 28일(금)

- 7월 1일(월)

정전60주년맞이 평화기행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미군문제위원회, 역사문제연구소, 인권재단 사람, 참여연대, ASCK(The Alliance of Scholars about Korea), 518기념재단 공동주최

 

 


7월 6일(토)  오후2시, 장소 : 역사문제연구소

<학술토론회> 끝나지 않은 전쟁 60년, 평화의 길을 묻다

전쟁위기가 고조되는 한반도. 위기가 재생산되는 구조는 무엇이며 그 해법은 어디에 있을까? 이 문제를 고민해 온 연구자들과 함께 깊이있는 토론을 해보는 시간.

* 정전협정 무엇이 문제인가? - 정전협정의 쟁점과 그 유산(김보영)

* 정전체제와 한미동맹, 그리고 한반도 핵위기(서재정)

* 한반도 평화체제 구상(김연철)

 


7월 10일(수)  저녁 7시, 장소 : 역사문제연구소

<대담> 총을 들지 않는 평화 : 한 병역거부자의 이야기

전쟁없는세상 활동가 용석 & 병역거부자 길수

“지금 당신이 누리는 일상의 평화는 누구의 덕분입니까?” 이 질문에 대해 한국 사람들 대다수는 자연스럽게 ‘국군장병’을 떠올린다. 이처럼 한국 사회에서 군대는 ‘국가의 안보’를 지킴으로써 평화를 실현하는 신성한 집단으로 자리매김했다. 그러나 이것을 거부한 이들, 바로 “병역거부자”들이 우리 사회에 있다. 이들은 국가의 평화를 해쳤다는 죄목으로 ‘전과자’가 되었다. 하지만 이 ‘전과’야말로 평화를 위한 행위는 아니었을까? 이제 일상에서 폭력을 떼어내고 존엄한 ‘나’를 지키기 위해 싸운 이들과 이야기 나눠 보자. 평화는 총을 들지 않을 때 비로소 가능하다! 이 선언의 당위성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7월 13일(토) 오후 1시, 장소 : 역사문제연구소

<강연> 전쟁기억의 기원-한국전쟁의 이미지 만들기

‘한국전쟁’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들은 어떻게 구축되었을까? 미육군통신대의 사진자료와 주한미국공보원(USIS)의 공보영화를 통하여 그 일단에 다가가 본다. 그들은 무엇을 보여주고, 무엇을 감추려 했을까? 어디에 서서, 무엇을 바라보고 있었을까?


* 한국전쟁의 '시각'과 '사각'-미육군통신대 사진부대의 사진을 중심으로(강성현)

한국전쟁에 참전했던 미육군통신대 사진부대들의 조직과 활동, 그리고 그들이 생산한 사진들을 살펴본다. 이를 통해 전쟁사진의 ‘시각’과 ‘사각’, 더 나아가 사진을 통해 재생산되는 한국전쟁의 ‘시각’과 ‘사각’을 드러낸다.


* 한국전쟁과 전후복구시기 USIS 영화의 응시메커니즘(김한상)

한국전쟁을 계기로 한국에서의 영화선전에 필요한 체계적 발전을 이루어낸 주한미국공보원(USIS). USIS의 상남 스튜디오에서 제작된 두 편의 영화 <사랑의 병실>(1953)과 <거리의 등대>(1955)를 통하여 휴전 직전의 서울, 휴전 직후의 마산을 찾아간다. 영화를 통해 나타나는 ‘응시’의 매커니즘을 살펴본다.


 

7월 17일(수) 저녁 7시, 장소 : 평화박물관

<강연> 핵과 평화

전력난에 대한 뉴스가 요즘들어 부쩍 잦아졌다. 예비전력이 부족하다는 소식과 함께 늘 거론되는 원자력 발전소 이야기. 후쿠시마에서의 끔찍한 사고 이후에도 원자력 발전에 대한 의문은 크게 제기되지 않고 있다. 북의 핵실험 소식에는 온 나라가 들끓어도 원자력 발전소는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사회. 그래서 질문해 본다. 핵은 어떻게 우리의 평화를 위협하는가?

* 핵발전과 핵폭탄, 그리고 민주주의(한홍구)


 

7월 19일(금) 오전 9시, 역사문제연구소에서 출발

<기행> 평화의 길을 찾아서

상품과 함께 평화를 생산했던 개성공단을 바라보고, 전쟁의 광기로 인한 희생을 기억하며, 여성폭력과 전쟁이 없는 세상을 꿈꾸고자 한다. 역사문제연구소와 함께 역사 속 평화의 길을 찾아 떠나는 기행.

참가신청 및 문의

: 7월 12일(금)까지 역사문제연구소(02-3672-4191/kistory@kistory.or.kr)

* 도라산전망대, 도라산역 → 정범진 선생(남북경협활성화추진위원회 사무국장) → 고양 금정굴 →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


 

7월 20일(토) 오후 6시, 장소 : 북촌문화센터

<닫는공연> 평화를 노래하다

우리는 아직까지 평화를 구가할 수 있는 상황에 있지 않다. 하지만 함께 평화를 노래하는 자그마한 실천을 통해 우리는 군사화된 일상에 균열을 내고 일시적인 평화의 공간을 현현케 할 수는 있다. 아직 오지 않은 평화에 대한 희망을 담은 세 팀의 노래와 이야기를 통해 우리의 평화를 마음껏 상상하는 기회를 만들고자 한다.

* 진행 : 정재환

* 공연 : 사이, 도시락밴드, 꽃피는학교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